20대 여자들이 영어를 못 하는 이유?

호주에서 5년간 영어학원을 운영하고 한국에서 영어학원과 대학에서 영어를 가르쳤다. 20대 여자들이 영어를 못 하는 이유?

사실 제목은 이렇게 만들었는데 그런거 없다.

그냥 보통의 사람들이 ‘왜 영어를 못 하는지’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정리해 보았다.

 

1. 시드니에 있을 때 ‘진영’이라는 학생이 있었다. 내성적인 성격이었는 데 부끄러움이 많은 학생이었다.

그래서 영어가 안 늘었다. 수영도 수영장에서 수영을 해봐야 느는 데 영어도 말을 많이 해봐야 는다. 그런데 부끄럼 때문에 영어를 못 쓰겠다? 영어는 늘지 않았다.

231000_-_Swimming_Daniel_Bell_reflections_action_-_3b_-_2000_Sydney_event_photo.jpg

 

2. 항공승무원을 준비하던 ‘연경’이라는 친구는 생각이 많은 친구였다.

얼마나 생각이 많은지 영어로 한 문장을 만들어 내기 위해 본인이 알고 있는 모든 문법을 떠올렸고 최고의 표현을 만들어 내기 위해 오랜 시간을 고민했다. 원어민들은 긴 시간 고민 후 나오는 그녀의 이야기를 듣고 싶지 않았다.

스크린샷 2018-04-19 오전 11.41.16.png

 

3. 미술을 전공하던 ‘현경’이라는 학생은 매우 열심히 하는 친구였다. 문법 문제 풀이와 리딩만.

내가 기억하는 현경이는 하루에 10시간 이상 문법 문제를 풀고 또 풀고 열심히 해석을 했다. 난 그녀를 볼 때마다 저게 뭐 하는 짓인지 늘 의아했다. 말을 하기 위해서 말을 많이 해야 하는데.

스크린샷 2018-04-19 오전 11.43.28.png

 

4. 항상 열심히 하던 ’지연’이라는 친구는 항상 아이패드로 영어회화 동영상을 열심히 봤다.

매우 열심히. 그게 다였다. 원어민과 영어로 이야기할 노력은 하지 않았던 것 같다. 그리고 왜 영어가 입으로 나오지 않는지 항상 궁금해했다.

 

5. 긴 생머리를 가진‘수현’이란 친구는 미국인 울렁증이 있었다.

한국에서 원어민들을 많이 보지 못해서 일단 긴장을 했다. 해결방법은 간단하다. 원어민을 많이 만나서 이야기를 하다 보면 극복된다.  

스크린샷 2018-04-19 오전 11.46.12.png

 

살을 빼고 싶다?

운동하고, 밥을 덜 먹으면 된다.

 

영어로 말을 하고 싶다?

어떻게 말하는 지를 배우고, 원어민과 많이 말해보면 된다.

 

몰라서 살을 빼지 못하는 게 아니다. 노력하지 않을 뿐이다.

영어도 별거 없다. 영어를 잘하는 친구가 한 명씩은 있을 테니 그 친구를 떠올려 보자.

그 아인 영어를 많이 쓸 기회가 있었다. 그래서 영어를 잘한다.

 

부산에 14명의 원어민 강사(1명의 교포 강사 포함)와 6명의 한국인 강사가 있는 영어학원이 있다. 영어로 어떻게 말을 하는지 일러주고 원어민과 이야기를 하게 만든다.  

스크린샷 2018-04-19 오전 11.51.48.png

 

왕초보반부터 고급 레벨까지 모든 레벨에 원어민 강사가 수업에 들어간다. 1달에 한 번은 원어민과 파티도 한다. 원어민과 자주 만나서 이야기 하는 것 처럼 영어를 배우는 데 효과적인 방법은 없다고 생각한다.

 

그렇다. 여러분은 지금 YC College 홍보글을 보고 있다. 하지만 하루 1시간 영어회화 수업을 원한다면 우리 학원에 다닐 수가 없다. 우리가 생각하는 하루 최소한의 영어회화 수업 시간은 2시간 30분이다. 가격도 착하지 않다. 레벨1~3까지는 한 달 수강료가 32만 원이며 레벨 4~7까지는 34만 원이다. 수업은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주 4회 수업이다.

 

정말 영어를 배우고 싶다? 영어로 말을 잘하고 싶다?